r2w2sp | sa.yona.la help | tags | register | sign in

9월 30일

reply

직장생활 할때는 두가지만 명심하면 된다

하급자는 자기가 없으면 조직이 돌아가지 않게 만들어야 하고

상급자는 자기가 없어도 조직이 돌아가게 만들어야 한다.


출처: hunt

posted by r2w2sp | reply (0)

9월 21일

reply

The rest is silence. -「햄릿」

posted by r2w2sp | reply (0)

9월 14일

reply

내가 죄를 짓고 바닷가로 유배되었을 적에 쌀겨마저도 부족하여 밥상에 오르는 것은 상한 생선이나 감자ㆍ들미나리 등이었고 그것도 끼니마다 먹지 못하여 굶주린 배로 밤을 지새울 때면 언제나 지난날 산해진미도 물리도록 먹어 싫어하던 때를 생각하고 침을 삼키곤 하였다. 다시 한번 먹어보고 싶었지만, 하늘나라 서왕모(西王母)의 복숭아처럼 까마득하니, 천도 복숭아를 훔쳐 먹은 동방삭(東方朔)이 아닌 바에야 어떻게 훔쳐 먹을 수 있겠는가.

마침내 종류별로 나열하여 기록해 놓고 가끔 보면서 한 점의 고기로 여기기로 하였다. 쓰기를 마치고 나서 《도문대작(屠門大嚼)》이라 하여 먹는 것에 너무 사치하고 절약할 줄 모르는 세속의 현달한 자들에게 부귀영화는 이처럼 무상할 뿐이라는 것을 경계하고자 한다. -허균의『성소부부고 25권』「도문대작 인(引)」중


한국음식을 말하다 2부→ 한국고전번역원 | 원문 | 번역 전체


[주D-005]도문대작(屠門大嚼) : 푸줏간 앞을 지나가면서 입맛을 다신다. 이는 실제로 먹지는 못하고 먹고 싶어서 먹는 흉내만을 내는 것으로 자족하는 것을 비유하는 말이다. 《桓譚新論, 曹子建集》

posted by r2w2sp | reply (0)

9월 11일

reply

히포크라테스는 자신의 의학 잠엄집 서두에서 이르기를 “생은 짧고 예술은 길며 기회는 빨리 지나간다. 시도는 불확실하고 판단은 어렵다.” 고 했다. 삶에서 행복과 성공은 주변에 달린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에 달렸다. 늘 다른 사람이 헤치는 경우보다 스스로 무너지는 일이 더 많았다. 또한 집과 도시들이 태풍이나 지진보다 사람 손에 사라진 적이 많았다. -발췌

posted by r2w2sp | reply (0)

9월 10일

reply

"저희 동네에서는 아무도 자살을 한 적이 없었어요. 다들 너무 불행해서" -우디 앨런


둔감할 수 없었던 모든 이들의 명복을 빈다.

posted by r2w2sp | reply (0)

9월 4일

reply

<문득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이> 오규원


잠자는 일만큼 쉬운 일도 없는 것을, 그 일도 제대로

할 수 없어 두 눈을 멀뚱멀뚱 뜨고 있는

밤 1시와 2시의 틈 사이로

밤 1시와 2시의 공상의 틈 사이로

문득 내가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 그 느낌이

내 머리에 찬물을 한 바가지 퍼붓는다.


할말 없어 돌아누워 두 눈을 멀뚱하고 있으면,

내 젖은 몸을 안고

이왕 잘못 살았으면 계속 잘못 사는 방법도 방법이라고

악마 같은 밤이 나를 속인다.

posted by r2w2sp | reply (0)

9월 4일

reply

<별똥> 정지용


별똥 떨어진 곳

마음에 두었다

다음날 가보려

벼르다 벼르다

이젠 다 자랐소

posted by r2w2sp | reply (0)

9월 4일

reply

<먼지투성이의 푸른 종이> 기형도


나에게는 낡은 악기가 하나 있다. 여섯 개의 줄이 모두 끊어져 나는 오래 전부터 그 기타를 사용하지 않는다. '한때 나의 슬픔과 격정들을 오선지 위로 데리고 가 부드러운 음자리로 배열해주던' 알수 없는 일이 있다. 가끔씩 어둡고 텅빈 방에 홀로 있을 때 그 키타에서 아름다운 소리가 난다. 나는 경악한다. 그러나 나의 감각들은 힘센 기억들을 품고 있다. 나에게는 낡은 악기가 하나 있는 것이다. 그렇다. 나는 가끔씩 어둡고 텅 빈 희망속으로 걸어들어간다. 그 이상한 연주를 들으면서 어떨 때는 내 몸의 전부가 어둠 속에서 가볍게 튕겨지는 때도 있다.


먼지투성이의 푸른 종이는 푸른색이다.

어떤 먼지도 그것의 색깔을 바꾸지 못한다.

posted by r2w2sp | reply (0)

9월 3일

reply

去就死

死就一起死 -'영웅'


一起 를 왜 한 번이라고 기억하고 있었을까. 함께 라는 뜻이란다.

posted by r2w2sp | reply (0)

9월 3일

reply

근묵자흑 (近墨者黑) : 먹을 가까이 하면 검게 된다

posted by r2w2sp | reply (0)

9월 2일

reply

<désert> Hortense Vlou


Il se sentait si seul dans

ce désert

que parfois il marchait

à reculons

Pour voir quelques tracs devant

lui.


완전하게 익히지 못한 언어란 참 쉽게도 까먹는구나.

번역으로 읽었을 때는 그냥 그랬는데 원문 어순이 조금 더 강렬해서 사전 찾아보려고 메모.

오메가 | 영불,불영

그런데 인터넷에 떠도는 번역에서는 tracs를 발자국으로 해석한 모양인데 자취, 흔적, 발자국, 흉터는 trace고 trac는 집에 있는 소사전에는 구어로 겁, 공포심으로 나오고 온라인사전에는 stage fright(무대 공포증)이라고 한다. e를 없애고 s를 붙이던가? 음 기억나지 않음=_=;

posted by r2w2sp | reply (0)

9월 2일

reply

<고향> 백석


나는 북관(北關)에 혼자 앓아 누워서

어느 아침 의원을 뵈이었다

의원은 여래(如來) 같은 상을 하고

관공(關公)의 수염을 드리워서

먼 옛적 어느 나라 신선 같은데

새끼손톱 길게 돋은 손을 내어

묵묵하니 한참 맥을 짚더니

문득 물어 고향이 어디냐 한다

평안도 정주라는 곳이라 한즉

그러면 아무개씨 고향이란다

그러면 아무개씰 아느냐 한즉

의원은 빙긋이 웃음을 띠고

막역지간(莫逆之間)이라며 수염을 쓴다

나는 아버지로 섬기는 이라 한즉

의원은 또다시 넌즈시 웃고

말없이 팔을 잡아 맥을 보는데

손길은 따스하고 부드러워

고향도 아버지도 아버지의 친구도 다 있었다

posted by r2w2sp | reply (0)

8월 20일

reply

그녀는 새벽처럼 눈부시고

밤처럼 위안을 준다;


작년 5월쯤 적어둔 보들레르의 시 '그녀는 고스란히(TOUT ENTERE)' 에서 발췌. 좋아하는 글귀.

posted by r2w2sp | reply (0)

8월 14일

reply

好共梅花, 住一山

且呼明月, 成三友 -추사


즐겁게 매화와 같이 한 산에 머물다

밝은 달을 불러 세 벗을 이룬다.

posted by r2w2sp | reply (0)

8월 14일

reply

以銅爲鏡, 可以正衣冠

以古爲鏡, 可以知興替

以人爲鏡, 可以明得失 -「정관정요」 임현 편


두번째 줄 흥체(興替)= 성쇠(盛衰)

세번째줄 득실= 얻음과 잃음/ 이익과 손해/ 성공과 실패 / 장점과 단점 을 모두 포괄한다고 한다.

posted by r2w2sp | reply (0)

8월 14일

reply

觀於海者, 難爲水

遊於聖人之門者, 難爲言 -「맹자」


친구 일기장에서 본 글귀. 첫줄만 있긴 했지만 그래도 그렇지 본적 있는 글귀인데 바로 해석이 안되서 슬펐다.

좋은 말이지만 그게 타인이 보기에는 자신감부족 나아가 능력부족으로 읽힐 수 있더라.

posted by r2w2sp | reply (0)

8월 7일

reply

疑心不用, 用人不疑


영화에서 인상깊었던 대사가 '최강칠우'에서도 거론되기에 찾아보았다. 정확한 출처는 확인하기 어려워 아쉽긴 하지만.

posted by r2w2sp | reply (0)

api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support Copyright (C) 2018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