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7일 | r2w2sp | sa.yona.la help | tags | register | sign in

3월 7일

reply

우리 두 사람의 생애, 그 사이에, 벚꽃의 생애가 있다 -바쇼


그럴 가치도 없는 이 세상, 도처에, 벚꽃이 피었네 -잇사


이 세상, 지옥의 지붕 위를 걸으며, 꽃들을 구경하네 -잇사


꺾어도 후회가 되고, 꺾지 않아도 후회가 되는, 제비꽃


꽃잎 하나가 떨어진다. 어 다시 올라가네, 나비였군!


여름 소나기, 잉어 머리 때리는, 빗방울


사립문에, 자물쇠 대신, 달팽이를 얹어두다


첫눈이여, 글자를 쓰면 사라지고, 쓰면 사라지고 -치요니


언 붓을 녹이려다, 등잔에, 붓 끝을 태웠다


부처에게 바친 꽃들이, 겨울강 위로, 떠내려오네

posted by r2w2sp | reply (0) | trackback (0)

Trackback URL:
api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support Copyright (C) 2018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